만인보, 공간으로 다시 태어난다.


 

단지 건물 외관에 끌려 들어온 사람부터 매일같이 공부방으로 이용하는 사람까지.
서울도서관은 많은 사람들의 지식창고이자 쉼터로 사랑받는 공간입니다.
이런 서울도서관에 고은 시인의 서재가 들어섭니다.
1986년부터 2010년까지 25년간 4001편의 시를 총 30권으로 엮은 한국 최대의 연작시집 『만인보』.
이 『만인보』가 탄생한 고은 시인의 ‘안성서재’를 서울도서관 3층 서울기록문화관 내 약 80㎡규모로 재구성합니다.

“『만인보』는 만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입니다.
『만인보』는 만인의 방에서 태어났습니다. 이 공간을 만인의 방으로 명명합니다.”

고은 시인이 직접 이름붙인 만인의 방에는 시인이 직접 사용했던 서가와 책상, 『만인보』 육필원고, 집필 당시 조사했던 인물의 연구자료와 도서, 메모지 등이 그대로 옮겨져 꾸며집니다.

 

 

그리고 <만인의 방>조성을 위한 협약식이 5월 17일 서울도서관에서 진행되었습니다.
고은 시인을 비롯한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도서관 이정수 도서관장, 한국작가회의 최원식 이사장, 안상학 시인, 한겨레신문 고광헌 전 사장 등이 참석한 이번 자리에선 고은 시인의 소장품과 작품 기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통해 더 뜻깊은 공간을 만들겠다는 서울시의 다짐과 기쁘고 감사하다는 고은 시인의 인삿말이 이어졌습니다.

2017년 11월 경 개관식을 치룰 만인의 방에서는 ‘만인보 이어쓰기’등 <만인보>를 주제로 한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가 마련되며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합니다.

‘시로 쓴 한국인의 호적’ <만인보>는 1980년 시인이 민주화운동으로 투옥됐을 때부터 구상을 시작하였으며 김구 선생의 어머니인 곽낙원, 장준하, 이육사 등 독립운동가를 비롯해 고대와 현대를 오가며 등장하는 인물만 5600여 명에 달합니다.

시민이 중심이 된 3·1운동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작품이면서 이러한 작품이 탄생한 공간이 일제 강점기 식민통치의 상징인 경성부 건물이자 3·1운동 현장 일대에 자리 잡은 서울도서관에 조성되는 것 역시 큰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https://youtu.be/OCfNYO_bGCU

[서울도서관 내 「만인의 방」조성 사업 관련] 고은시인과의 협약체결식(서울시 공식 라이브 페이지)
서울도서관에 ‘만인보’의 고향 고은 시인의 서재 조성한다(경향신문)
‘만인보’ 고은 시인 서재 ‘만인의 방’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노컷뉴스)
고은 ‘만인보 안성 서재’ 재현한다(한겨레)
고은 시인 서재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YTN)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공간 C-47 오픈식


 

상해임시정부 수립기념일과 같은 4월 13일.
광복군과 임정요원들이 탔던 비행기와 같은 기종이 서울 여의도공원에 놓여있습니다.
국기 게양대와 농구대 옆에 놓여있는 이 비행기는 2015년부터 서울시 광복7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시민들과 만났고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2019) 조금 더 젊고 활기찬 모습으로 단장했습니다.

<대한민국 100년의 탄생>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된 이번 개관행사에서는 우당 이회영 선생 손자 이종걸(국회의원), 백범 김구 선생 증손자 김용만(회사원)이 들려주는 ‘나의 할아버지의 항일운동 이야기와 생생한 임시정부 환국날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3·1운동의 시작과 그로 인해 탄생한 임시정부의 여정을 담은 <대한민국 100년의 탄생>다큐멘터리도 함께 시청했습니다.

올 한해 C-47기념관에서는 여름 밤 비행기 콘서트, C-47기 영화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진행될 예정입니다. 도심 한가운데 마련된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공간’이라는 소중한 곳에서 시민여러분들의 참여로 뜻깊은 시간이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
[서소문사진관] 김구 선생이 타고 귀국한 비행기 (중앙일보)
[포토]’김구 선생 증손자와 함께’ (이데일리)
서울시, 임시정부수립일 기념행사 및 전시 개최 (아시아투데이)
임정 환국 항공기, 전시관 만들었다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