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0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네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1 상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항일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청색100]찾아가는 역사 강연① <100년 전 나는>


 

3·1, 6·10, 11·4, 4·19 의 공통점은 다음 중 무엇일까요?

① 미생 ② 동생 ③ 학생 ④ 고생

 

정답은 학생입니다.

나라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앞장서서 목소리를 내고 주체가 되었던 학생들의 이야기를 해보았습니다.

찾아가는 역사 강연 첫 번째 학교는 이화여자대학교사범대학부속이화금란고등학교였습니다.

7월 13일 이대부고 시청각실에서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의 강연을 듣기 위해 학생들이 모였습니다.

 

종소리가 끝나기 전 부지런히 입장하던 학생들도 강연이 시작되자 금세 집중하기 시작했습니다.

우리나라 학생운동은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3·1운동, 6·10 만세운동, 광주학생항일운동, 4·19 학생운동, 오늘날의 촛불시위까지 어른이 아닌 학생과 청년이 주인공이었습니다.

 

학생운동을 이끈 100년 전의 선배들도 지금의 학생들과 특별히 다르지 않았습니다.

이화학당 시절의 유관순 열사는 수업시간에 떠들다 혼나던 학생이었고 안중근 의사의 사진은 지금의 아이돌 사진처럼 인기 만점이었습니다.

 

역사책이나 교과서에서도 알려주지 않았던 흥미로운 이야기에  이대부고 학생들은 너도나도 할 것 없이 손을 들어 질문을 했습니다.

질문을 해준 친구들은 알록달록 100년 물병을 선물로 받아갔답니다.

서해성 총감독은 우리나라 역사의 중대한 국면에는 늘 학생들이 있었고 과거의 선배들이 그랬듯 지금의 학생들도 새로운 100년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말을 마지막으로 학생들이 함께 해주길 바라며 강연을 마쳤습니다.

 

강연이 끝난 후 특별한 말씀을 해준 서해성 총감독과 함께 사진을 찍고 싶어 하는 학생들이 정말 많았는데요, 미래의 씨앗이자 나라를 이끌어갈 주체가 될 학생 여러분들을 기대합니다.

열심히 강연을 들어주신 이대부고 학생들에게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