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네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3 상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항일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대한민국임시정부 환국일에 듣는 C-47 이야기


1945년 11월 23일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들은 여의도공항(현 여의도공원)을 통해 환국하였습니다.
당시 그들이 타고온 비행기는 C-47 수송기였습니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 자격으로 올 수 없고, 개인 자격으로 와야했던 김구, 김규식, 이시영, 엄항섭, 김상덕, 류동열, 류진동, 김진동, 안미생, 민영완, 윤경빈, 이영길, 백정갑, 선우진, 장준하 등.

해방된 조국에 돌아왔지만 환영꽃다발 하나 없는 현실에 그들은 어떤 마음이었을까요?

 

72년이 지난 2017년 11월 23일.

여의도공원 C-47 비행기 전시관으로 씩씩한 발걸음소리가 들려왔습니다.
바로 33인 청소년위원들입니다.

지난 10월에 모집한 33인 청소년위원은 역사에 관심이 많고 적극적인 학생들로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을 모니터링하고 관련 아이디어를 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입니다.

이들의 첫 모임이 의미있는 날짜와 장소에서 이뤄진 것입니다.

 

 

 

서해성 총감독과 김용만 단장(백범 김구 증손자)는 33인 청소년위원들을 위해 C-47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요인, 항일운동 등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들을 들려주었습니다.
청소년위원들은 독립투사가 된 것처럼 눈을 밝히며 이야기에 집중하고 질문도 던졌습니다.

 

모두 진지한 얼굴로 C-47 관련 다큐멘터리를 시청하였고 직접 나레이션을 녹음한 김용만 단장에게 이야기를 듣기도 하였습니다.
우리의 독립운동가들 중 나이 어린 학생도 많았습니다.
C-47 비행기에 앉아있던 33인 청소년위원들은 꼭 그 모습을 눈 앞에서 보는 것 같았습니다.

 

다큐멘터리 시청 후에는 33인 청소년위원이 된 각오와 소감을 말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모두들 우리 역사에 대한 높은 관심과 청소년위원으로서 활동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그리고 교과서에서는 배우지 못했던 압록강 행진곡을 부르며 활동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재기발랄한 아이디어와 적극적인 활동으로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에 큰 활력소가 될 33인 청소년위원의 앞날을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