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네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1 상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항일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만인의방(Maninbo Library) 개관식


서울시민의 옛 청사이자 지식 창고인 서울도서관에 만인의 방이 개관하였습니다.
도서관 3층 기록문화관 자리에 자리잡은 만인의 방은 서울시 3·1운동 100주년기념사업의 일환으로
그동안 진행했던 100년 학교, 100년 답사, 백범일지 낭독회 등과 같은 행사가 아닌 첫 ‘시설물’ 사업입니다.

이곳에 시인 고은이 「만인보」를 집필하였던 안성서재가 그대로 재연되어 11월 21일 개관식을 가졌습니다.

 

만인의 방 개관식에는 많은 기자들과 시인 고은의 지인분들이 참석해주었습니다.
취재열기도 뜨거웠고 사람도 많았던 그날의 모습을 공개합니다.

 

이날 만인의 방 개관 축하를 위해 참석한「나의 문화유산 답사기」 저자인 유홍준 선생은
“우리의 박물관과 미술관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변화하는 것에는 빠른 속도로 바뀌고 있지만,
지나간 자취에 대해 기록하는 것은 소올하였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이 공간은 하나의 창작을 위한 창작 산실이자 우리의 무형 유산, 유형 유산입니다.
아주 기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왔습니다.”
라며 ‘만인보에 등장하는 최연소자’로서 소감을 밝히기도 하였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만인의 방 개관을 축하하며
“촛불집회로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고 새로운 시대가 열렸습니다. 그 힘은 국민, 시민, 민중에서 나온 것입니다.
만인보에 등장하는 많은 사람들이 우리 시대를 만들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만인보를 서울시 대표 도서관에 모시게 된 것은 굉장히 상징적이고 의미가 깊습니다.

고은 선생님께서 안성에 계실 때 여러번 찾아뵌 적이 있습니다.
그때 보았던 집필실에 서울도서관에 재연되고 육필원고 역시 이곳에 전시되고 있습니다.
서울 시민들을 위해, 국민들을 위해 선생님 저작의 뜻과 의미가 훨씬 더 잘 새겨질 것이라 생각하면 기쁩니다.” 라며 소감을 밝혔습니다.

 

서해성 3·1운동 100주년 서울시기념사업 총감독은 서울도서관이라는 장소가 갖고있는 의미에 대해 설명하였습니다.
“이 건물은 1926년 지은 건물로 경성 부청사로 사용되던 곳이었습니다. 제국주의의 통치기관이었죠.
그리고 서울시청으로 사용되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한 후 처음 한 일중 하나가 이곳을 도서관으로 바꾸는 일이었습니다.
권위적인 통치기관을 시민들에게 되돌리고 랜드마크로 만드는 일은 역사적인 사건입니다.
그리고 그런 의미를 갖는 공간이 다시 정보중심 또 작가중심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시민을 위한 공간으로 다시 태어나는 중입니다.
청년들의 ‘만인보 이어쓰기’로 그 의미가 더해지길 바랍니다.”

 

 

 

이날 고은 시인은 “수도 서울은 반드시 인문으로서의 책을 필수로 하는 문화 환경이 가능했을 것입니다.”라는 인삿말로 시작하며
집현전을 이은 규장각, 주자소, 파주 출판단지, 각 구청과 동의 도서관들, 최근에 만들어진 코엑스 도서관까지 언급하며
한국 도서문화에 대한 말씀과 함께
“이런 책의 문화수도, 한복판에 제 만인보 시대가 참여하게 된 영광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라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3·1운동의 만인적인 의미와 함께 이 만인의 방 의의도 덩달아서 깊어집니다. … 저는 갑오농민전쟁과 위정척사의 의병운동을 조선오백년의 한계로 자아를 완성하는 만인의 출현이라 확인합니다.
… 그러한 과거의 역사행위를 이어서 새로운 역사를 여는 것이 바로 그 직후인 삼일운동입니다. … 제국시대의 만인으로부터 민국시대의 만인이 출현한 것이죠. 일백년 이래의 격동 속에서 한반도의 정치, 문화, 도의에 가치를 구현하는 그 원천이 되었습니다. 하나의 근본윤리입니다.”

라며 3·1운동을 만인의 샘물, 만인의 횃불, 만인의 일월성신으로 정의하였습니다.

 

이에 앞서 김우창 교수는
“고은 선생은 어려운 시대롤 계속 기록하며 살아오셨습니다. 그동안 우리 역사의 깊이를 만힝 탐색하셨는데 깊게 탐색하시던 것을 옆으로 넓게 탐색하시며 모든 역사와 모든 체험을 표현하셨습니다.”라며 만인보 의의에 대해 말씀하였습니다.

 

 

서울도서관은 서울시민 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 나아가 해외 누구나 원한다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만인이 드나드는 곳에 만인의방이 생겼습니다.
이곳에서는 만인보의 육필원고가 전시되어있을 뿐 아니라 키오스크를 통해 나머지 육필원고, 메모, 드로잉도 볼 수 있습니다.
더불어 이 공간에는 만인보가 탄생한 ‘안성서재’를 그대로 재현해놓았으며 그 앞에서 만인보 이어쓰기 체험을 해볼 수도 있습니다.
진정 만인이 쓰는 만인보가 되는 것입니다.

 

부디 만인의 방이, 시민들이 이어쓴 만인보가 거대한 세계의 호적부 예술이 되어지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