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내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1 상하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하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독립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하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시민위원310]백범일지 초판 발행일 기념과 백범일지 낭독회


백범 선생 서거일부터 탄생일을 거쳐 백범일지 초판 발행일까지
총 3번에 걸친 백범일지 낭독회가 마무리되었습니다.

낭독을 위해 모였던 장소들도 항상 의미가 있었습니다.
백범 선생 묘역에서 시작하여 청년백범이 머물렀던 마곡사를 거쳐 봉원사까지.

11월 15일
2017년 마지막 백범일지 낭독을 위해 시민위원이 다시 모였습니다.


 

이날 낭독회에는  한시준 단국대 사학과 교수가 함께 해주셨습니다.
항일운동 특히 대한민국임시정부와 광복군을 중점으로 오랫동안 연구를 진행하시고 계신 분이라 여느때보다 풍부한 말씀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세 번째 낭독회가 열린 봉원사는 특별한 공간입니다.
백범 선생께서 치하포 사건 이후 몸을 피신하였던 장소입니다.
그리고 이곳에서 만난 혜정 스님과 함께 평양으로 발걸음을 함께 하기도 했었습니다.

 

 

 

마지막 낭독회인만큼 이제는 익숙한 얼굴들이 보입니다.

 

 

김구 선생의 평양 기행부터 결혼까지 이야기가 담긴 대목을 읽었습니다.
낭독회 한번에 최소 40명 참석, 2시간 진행, 3회에 걸친 진행.
240시간을 소리내어 백범일지를 낭독한 것과 다름이 없을 것입니다.

낭독회를 마치고 다함께 봉원사를 둘러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신라 말기에 지어진 역사가 깊은 사찰답게 의미있고 역사적 가치를 갖고있는 것들이 많았습니다.
서울 도심 한가운데 이런 절이 존재한다는 것을 몰랐던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함께 단풍진 봉원사를 걸으며 청년 백범이 되어보기도 하고 동자승이 되어보기도 하였습니다.

 

마지막 백범일지 낭독회였던만큼 뜻 깊기도 하고 아쉬움도 남았습니다.
3·1운동 100주년 2017년도 사업도 마무리되어가지만 더 새로운 사업과 뜻있는 프로그램으로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함께 ‘가갸거겨’ 외쳐주신 시민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