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2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네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3 상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항일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광복비행818 : C-47콘서트] 광복군의 함성, 시민합창으로 울려퍼지다


하늘로 뻗어나가는 금융회사 건물 사이 서울시민의 쉼터 여의도공원이 있습니다.
여의도공원이 원래 공항이었다는 사실을 아는 분들은 많으실겁니다.

1945년 8월 18일
한국 광복군 정진대 대원이 이곳에 착륙하였습니다.

이범석·김준엽·노능서·장준하
이 네 사람은 대한민국임시정부 김구 주석의 명을 받고 장렬히 전투를 벌이기 위해 조국에 도착했습니다.
그래야 한국은 참전국이 될 수 있었기 때문이죠.

안타깝게도 전투는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새벽 1945년 8월 19일 오전 5시
광복군은 여의도비행장을 떠나 중국 산둥성으로 향하는 C-47기 안에서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리려고도 했지만
그대로 서해바다 위를 날아 돌아가야만 했습니다.

 

정확히 72년이 흐른 2017년 8월 18일
대한민국 공군 의장대와 군악대, 역사어린이합창단, 공연 참가자 그리고 시민이 모여 광복군을 위해 모였습니다.
그들이 타고 온 C-47 비행기 앞에서 독립군가를 부르기 위해서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시작으로 공군 의장대와 군악대의 멋진 퍼포먼스가 이어졌습니다.
선임에 대한 존경과 위로를 담아 기상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그들에게 시민들은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습니다.
마음이 울컥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못다한 광복군의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길 바라며 공연을 지켜보았습니다.

 

 

최연소 참가자인 역사어린이합창단원들은 공군사관학교생도들에게 3·1운동 만세깃발 뱃지를 달아주는 뜻깊은 시간도 마련되었습니다.

 

시민 음악단의 본격적인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이날 사회는 국민배우 정동환님께서 진행해주었습니다.

 

처음 독립군가를 불러보는 참가자들은 남다른 감회를 풀어놓았습니다.
익숙하지 않은 노래에 어떻게 공연을 풀어야할 지 막막했지만 독립군이 된 마음으로 공연을 준비하기도 했고
오히려 신나고 씩씩하게 불러보고 싶었다는 참가자도 있었습니다.

역사어린이합창단의 신독립군가 합창으로 모든 공연은 마무리되었습니다.
C-47 비행기 날개 아래서 가장 맑은 목소리로 독립군가를 부르는 장면에
모든 시민은 카메라를 들 수 밖에 없었습니다.

공군 군악대의 반주로 한번 더 신독립군가가 울러펴졌습니다. 이번에는 시민들이 함께 합창했습니다.

이날 참석하신 구파(鷗波) 백정기 선생 후손이신 백재정님께서는 이런 자리가 물론 뜻깊지만
더 본질은 친일 청산과 제대로 된 역사교육이라고 강조하셨습니다.

그 말씀 그대로 음악교과서 첫 페이지에 독립군가가 하루 빨리 실리길 바라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