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100년
일제 치하, 여성 98명 총검에 의해 집단 처형
39인, 대한독립선언서 발표.. 민주·평등 선언
일제 심장부 도쿄서 ‘2.8독립선언문’ 발표
대한독립만세! 들불처럼 번진 3·1운동
유관순, ‘아우내장터 만세시위’ 주동자로 체포
‘대한민국’ 국호 탄생!
19.04.11 상하이임정수립.. 대한민국뿌리
신흥학교→신흥무관학교.. 독립운동 열기 고조
민족을 하나로! 상하이임시정부로 통합
‘백발 투사’ 강우규, 신임 총독 등에 폭탄투척
독립무장부대들 첫 연합작전 ‘봉오동 전투’ 승리
청산리 전투, ‘설욕’ 벼르던 일본군에 패배 안겨
김익상, 대낮에 총독부 유유히 진입..폭탄투척
김상옥, 1000여명의 경찰과 총격전.. ‘자결’
다시 타오른 민족운동 불길.. 6·10만세운동
나석주, 조선 수탈의 심장 ‘동척’에 폭탄 투하
광주 학생독립운동, 한국여고생 희롱으로 촉발
최초 고공 항일 투쟁.. 강주룡, 을밀대에 오르다
이봉창, 일왕에 폭탄 투척.. 현장서 체포돼
윤봉길 ‘상하이 폭탄 투척 의거’.. 日군정 대타격!
‘부민관 폭파 의거’, 광복 전 마지막 의열 투쟁
아! 광복!
광복군 태운 C-47수송기, 여의도활주로 착륙
임시정부 요인 15인, 27년만의 ‘쓸쓸한’ 환국
김구, 경교장서 안두희 총격 피습으로 서거

[시민토론캠프 310] 3·1운동은 토론이다


1919년 3월 1일 오후 3시
경성일보 앞은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는 시민들로 가득했습니다.
때마다 한국인은 거리로 나와 ‘내 나라’를 제대로 돌려놓기 위한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 시작은 3·1운동일지도 모릅니다.

 

광복절을 하루 앞둔 2017년 8월 14일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시민토론캠프310>이 열렸습니다.
비가 오는 관계로 서울광장 잔디밭을 이용할 수는 없었지만 서울시민이 주체가 되어 3·1운동을 주제로 뜨거운 토론이 이루어졌습니다.

 

 

광장의 가수 손병휘씨의 공연으로 시민위원토론캠프는 시작했습니다.

 

 

 


시원한 목소리로 부르는 신독립군가에 시민들은 박수와 합창으로 응답해주셨습니다.

 

 

이날 토론은 8개 주제를 가지고 시작하였습니다.

1주제 : 대한민국 건국 100년과 한국 공화정의 역사
2주제 : 독립운동과 여성
3주제 : 국토에 대하여
4주제 : 3·1운동과 종교인의 역할
5주제 : 독립운동가의 삶 – 윤봉길을 중심으로
6주제 : 3·1운동이란 무엇인가
7주제 : 독립운동가 후손에 대한 사회적 대우
8주제 : 100년 기념물 토론

 

33인이 주제별 토론 진행자로 시민들과 함께 소그룹 심층토론자로 참여하여 각 주제에 대해 토론을 진행하였습니다.

 

개인자료도 가져오시고 열정넘치게 의견을 나누시는 시민분들 덕분에  1시간이 넘는 토론 시간이 모자를 정도였습니다.

 

 

 

 

 

이제 토론 결과를 발표할 시간!
독립운동 후손들이 가장 최상의 대우와 혜택, 존경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
여성독립운동가들은 단지 ‘독립운동가의 어머니, 부인, 딸’이 아닌 주체로서 대우받고 우리가 먼저 그들에 대해 공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
오래가는 재료를 사용하여 국내외 많은 사람들이 볼수있는 곳에 가장 멋지게 100년 기념물을 세워야 한다는 의견 등 치열한 토론 끝에 나온 멋진 의견들을 시민분들이 서로 공유하였습니다.

 

 

그리고 이날 또다른 순서가 있었습니다.
수개월동안 100년학교, 답사, 낭독회 등을 참여해주신 예비시민위원분들이 시민위원310으로 거듭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별히 박원순 서울시장께서 시민위원분들께 위촉장을 수여해주셨습니다. 비가 오는 날에도 평일 저녁에도 프로그램에 참석해주시고 열정적으로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탄생을 공부하고 알리셨던 시민위원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열띤 토론으로 3·1운동과 대한민국에 대한 애정하는 마음,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열정을 보여주신 시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 알차고 뜻깊은 프로그램으로 다시 한번 찾아뵙겠습니다.